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RYANTHEME_dhcvz718

베를린 소녀상 철거가 미뤄지고 법원으로 넘어간 이유

댓글 : 0 조회 : 277

1. 시위




1602701755766.jpg



언론에 따라 인원 추정치는 다르지만

200~300명의 베를린 주민이 시위를 함















2. 여론을 설득



16027017568131.png


16027017576294.png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 '코리아 협의회'는 직원 대부분을 독일인으로 고용하고

(구)정대협 출범연도인 1990년부터 독일 현지 시민단체로 존재했다고 전해짐.

그러한 점이 정의연의 회계부정과의 연관성을 부정하는 요인으로 적용했을 것이고.


'일본의 한국에 대한 범죄'만이 아닌, '반전, 반성폭력'이라는 보편적으로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주제로 소녀상 건립을 추진한 것이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내어

소녀상 철거를 인권유린에 대한 묵인 및 표현의자유 억압이라고 인식하게 만듦 


베를린 시의회는 녹색당, 사민당이 연정을 구성중인데 그 두 집권여당 내에서 반발이 터져나오고

하필 미테구(중구)청장도 녹색당 소속이라

구청이 그냥 밀려버림






16027017578279.gif


16027017581006.gif



자국 과거사 때문인지 독일 사회는 비슷한 것들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함











3. 명분



16027017582598.gif



구청장이 '일본의 압박은 아니지만,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압박이 있었고, 일본 시민으로부터 항의서한을 받았다'

라고 시인. 결국 외무부의 압박이 있었다는 것은 인정한 것이라 볼 수 있고.







16027017584432.gif


또 구청 보도자료에선 일본 내에서 반발이 터져나왔음을 언급했고














16027017585808.gif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구청측은 "소녀상 철거만이 외교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독일과 일본간의 우호관계에 대한 중대한 방해" 같은 표현이을 사용해

외교적 요인이 크게 작용했음을 거의 시인하였고


시민단체 회장이 설치 허가 신청 당시 "일본과 독일간의 외교마찰이 있을 것이다" 라고 밑밥까지 깔아서

외교문제로 밀어붙이기엔 명분이 애매해진 점이 있음


미국 수준은 아니지만, 독일도 연방국가이기에, 중앙정부의 간섭이 좋지 않게 보이는 점도 한몫 했다고 전해짐.










16027017587671.gif

그냥 티를 너무 팍팍 내는 것도 있긴 함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